금감원, 검찰총장 사칭한 보이스피싱 '소비자경보' 발령

 
 
기사공유
/자료=금융감독원

검찰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사기가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은 검찰총장의 직인까지 위조한 공문을 보여주며 보이스피싱을 시도하는 사기가 늘고 있어 소비자경보를 10일 발령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검사임을 주장하는 사기범은 다수의 제보자들을 상대로 대포통장 사기에 연루됐다며 자산 보호를 위해 통장의 돈을 모두 인출하라고 요구했다.

사기범은 제보자가 자신의 말을 믿도록 하기 위해 수사공문을 보여주겠다며 가짜 홈페이지에 접속시켜 ‘나의 사건조회’를 클릭하도록 유도한 뒤 성명과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하면 사건개요와 함께 위조된 서울중앙지검 공문을 보여주는 수법을 사용했다.

특히 제보자가 해당 사이트의 진위 여부를 확인할 경우에 대비해 가짜 홈페이지 내 다른 메뉴들을 클릭하면 실제 서울중앙지검 홈페이지의 해당 메뉴화면으로 접속되도록 설정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해당 인터넷 사이트는 금감원의 신고로 차단된 상태다. 하지만 금감원은 향후에도 사기범들이 인터넷 주소를 바꿔가며 계속해서 사기행각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찰과 경찰, 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 상으로 자금의 이체나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정부기관이나 공공기관을 사칭한 가짜 인터넷 사이트를 발견하는 즉시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