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빌딩 거래 반토막… 대형빌딩 개인투자자 발길 '뚝'

 
 
기사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월세수익으로 인기를 끌던 '꼬마빌딩' 거래가 부동산경기 침체로 줄어드는 추세다. 꼬마빌딩은 50억원 미만의 소형건물로 대출규제 등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면서 거래량이 반토막났다.

빌딩정보업체 '빌딩과 사랑에 빠진 남자'(빌사남)의 국토교통부 자료 분석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빌딩 매매건수는 1074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2115건의 절반에 그쳤다. 꼬마빌딩도 올 상반기 797건이 매매돼 지난해 같은 기간 1761건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가장 큰 원인은 대출규제로 보인다. 지난해만 해도 30억원짜리 빌딩을 사는 데 5억~6억원의 자기자본이 있으면 80% 안팎의 대출이 가능했지만 올 3월 대출한도가 최대 50%로 줄어들었다.

전하나 빌사남 팀장은 "대출문턱이 높아진 데다 은행금리도 올라 이자부담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한편 대형빌딩은 거래주체가 자본가들을 중심으로 옮겨가는 중이다. 빌딩중개기업 리얼티코리아가 올해 서울에서 거래된 1000억원 미만 중소형빌딩의 매수자를 분석한 결과 개인투자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4월 75%에서 5월 54%로 뚝 떨어졌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