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조정지역 풍선효과… '묻지마 청약' 주의보

 
 
기사공유
지난 5일 주요 포털사이트에 '화서역 파크푸르지오'가 인기검색어 상단에 올랐다. 경기도 수원 정자동에 짓는 새아파트의 미계약분 28가구가 인터넷청약을 진행하며 관심이 집중된 것이다. 신청자는 4만4887명에 달해 경쟁률이 1603대1을 기록했다.

화서역 파크푸르지오가 인기를 끈 이유는 정부규제를 피한 '비조정지역'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비조정지역은 정부가 투기과열이 낮은 지역으로 분류, 전매제한 기간이 6개월~1년으로 짧은 편이고 대출규제와 1순위청약 자격 등도 느슨하다. 따라서 부동산시장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집값하락 시기 이런 '묻지마 청약'은 투자위험이 높다고 경고한다.

/사진=머니투데이
◆비조정지역 공급과잉·미분양 체크

정부가 지정한 청약조정대상지역은 ▲서울 25개구 ▲경기도 과천·성남·광명 ▲경기도 하남·고양·남양주·동탄2신도시 공공택지 ▲부산 진구·기장군 ▲부산 해운대구·연제구·동래구·남구·수영구 민간택지 ▲세종 공공택지로 40개 지역이다.

이들 지역은 정부의 대출·청약 규제 등으로 투자가 어려워지면서 상대적으로 규제를 덜 받는 경기도와 지방 대도시의 아파트 공급과잉을 부추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미분양주택은 올 2월 5만가구를 돌파해 서울 47가구, 인천 1311가구, 경기 9003가구, 지방 4만9222가구 등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남양주(1719가구)·김포(1436가구)·안성(1363가구)·평택(1080가구)·화성(903가구)·용인(792가구) 순으로 미분양주택이 많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 5월 '21차 미분양 관리지역'에 화성·평택·김포·이천·용인·안성 등을 포함했다.

이렇게 공급과잉이 심각한 상황에도 6~7월 경기도에서는 수원(4238가구)·김포(3601가구)·시흥(1719가구) 등에서 약 2만가구가 분양됐다.

비조정지역이 부동산 인기지역의 대체지로 부상하지만 무조건적인 집값상승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KB국민은행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올해 5월까지 6개월 동안 서울 집값은 3.44% 오른 가운데 6개 광역시 집값은 0.22% 오르는 데 그쳤다. 부산·울산·강원·충북·충남·전북·경북·경남 등은 집값이 하락했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비조정지역이라고 해서 무조건적인 투자나 특히 실수요가 아닌 단기투자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며 "대출금리 인상 등의 리스크가 큰 시장에서는 전매제한이 없어도 원하는 가격에 팔 수 있을 가능성이 낮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7상승 29.615:33 12/12
  • 코스닥 : 676.48상승 15.4715:33 12/12
  • 원달러 : 1128.50하락 1.615:33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5:33 12/12
  • 금 : 58.37하락 1.8515:3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