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만난 이재용 부회장, 경영복귀 빨라지나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박진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공식석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접견하면서 경영복귀에도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 부회장은 지난 9일(현지시각) 인도 노이다에 위치한 삼성전자 휴대폰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안내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그간 삼성과 거리를 둬왔다. 삼성이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된 만큼 의도적으로 배제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을 정도다.

하지만 이번 만남에서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을 대기실로 불러 5분여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노이다 공장 준공을 축하하면서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의 경영복귀가 빨라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해외출장 등에 전념해왔다.

3월 말~4월 초 유럽과 캐나다, 일본 등을 돌며 글로벌 인공지능(AI) 현황을 점검했고 5월 초에는 삼성전자 반도체·디스플레이 경영진들과 중국 선전으로 떠나 현지 주요기업인들을 만난 뒤 혼자 일본으로 건너가 NTT도코모, KDDI 등 주요 고객사와 협력을 논의한 뒤 귀국했다. 6월 초에도 10박11일 일정으로 홍콩과 일본 등으로 출장을 떠나 전장업체들과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이 부회장이 공식적인 행사에서 총수 자격으로 문 대통령을 접견한 만큼 경영복귀도 탄력을 받을 것이란 분석이다.

특히 문 대통령이 직접 투자와 고용창출을 당부한 만큼 조만간 '통큰' 화답을 내놓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투자부문에서는 삼성전자가 미래먹거리로 삼은 AI와 전장부문에서 추가적인 인수합병(M&A)이나 시설투자가 단행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특히 이 부회장이 올 상반기 해외출장에서 AI, 전장부문을 집중적으로 살폈던만큼 이와 연계한 투자를 다행할 것이란 관측이다.

일자리창출은 하반기 채용을 늘릴 가능성이 높다. 삼성은 오는 9월 계열사별로 하반기 공채를 시작한다. 다만 채용규모를 늘리는 것 만으로는 일자리 창출에 한계가 있는 만큼 협력사 채용을 지원하거나 비정규직 협력업체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직접고용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8000여명을 직접 고용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관계자는 "투자와 고용 확대 등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7상승 29.618:01 12/12
  • 코스닥 : 676.48상승 15.4718:01 12/12
  • 원달러 : 1128.50하락 1.618:01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8:01 12/12
  • 금 : 58.37하락 1.85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