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 대기업, 실적증가에도 고용창출은 인색

 
 
기사공유
/표=CEO스코어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대기업이 실적 증가에도 일자리 창출엔 인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에 포함된 51개 외국계 대기업의 지난해 매출은 9.4%, 영업이익은 15.8%나 늘었났다.

반면 고용 인원은 총 10만7940명으로 전년 대비 전년과 비교해 단 1.9%(2043명)만 증가했다. 오히려 현대코스모, 노벨리스코리아, 한국니토옵티칼, 에프알엘코리아, 유코카캐리어스, 라이나생명보험, 코닝정밀소재, 한국지엠, 유한킴벌리,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등 16곳은 고용을 줄였다.

1000여명 이상 늘린 곳은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유일하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해 1만3054명을 채용해 전년 대비 21.6%(2320명) 고용을 늘렸다.

51개 외국계 대기업 투자는 지난해 5조5737억 원으로 24.0%가 늘었다. 그러나 투자 1위인 에쓰오일을 빼면 3조4212억 원에서 3조1578억 원으로 오히려 2634억 원(7.7%) 준다.

지난해 고용과 투자를 모두 늘린 곳은 에쓰오일, 한화토탈, 쌍용자동차, 한성자동차, 스타벅스커피코리아, 경신, 한국씨티은행, 악사손해보험, ABL생명보험, 타타대우상용차, BMW코리아, 한국이네오스스티롤루션, 지멘스, 한국알프스, 쌍용건설 등 15곳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