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리우 "심은진에 미안, 보복 두렵지만 고소 진행하겠다"

 
 
기사공유
김리우 심은진. /사진=마코어뮤즈먼트

심은진이 허위 루머 대상이 김기덕 감독이 아닌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라고 밝힌 가운데 배우 김리우가 심경을 밝혔다. 김리우는 오늘(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심은진에게 악플을 남기며 피해를 준 자신의 스토커에 대한 장문의 글을 남기며 심경을 전했다.

김리우는 "일단 이번 일에 대해 동명이인 감독님과 관련된 일은 아니라는 걸 밝힌다. 저는 김리우라는 예명으로 몇년 전부터 활동하고 있다. 심은진 누나와는 대학 선·후배 그리고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리우에 따르면 대학 동기 친구의 스토커였던 여자가 2015년 친구가 세상을 떠난 뒤 2016년 10월부터 자신을 스토킹하기 시작했다는 것. 스토커는 그의 모든 SNS에 접근해 신상을 알아내 범죄를 저지르는가 하면 그가 운영 중인 의류쇼핑몰에도 찾아와 영업 방해를 일삼았다고.

그는 "첫 고소 때는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기에 선처해 합의해줬다. 하지만 합의 후에도 범죄는 계속됐고 두번째 고소를 하기에 이르렀다. 두번째 고소를 진행 중에도 끊임없이 저를 괴롭혀 고소 중에 또 고소하게 됐다. 세번째 고소의 처분이 먼저 나와 구약식 벌금 300만원형에 처해졌고 두번째 고소는 현재 재판 중이다"고 설명했다.

김리우는 "(재판이) 4번 열렸으나 한번도 출석하지 않았다"며 "경로를 알 수 없으나 저의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어 수없이 전화를 걸어왔고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해 저를 괴롭혔다. 그 와중에 저의 SNS를 뒤져 저의 지인들에게도 피해를 끼치기 시작했다. 죄목만 해도 영업방해, 명예훼손, 통신매체 음란, 모욕, 협박 등이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이미 쇼핑몰은 거의 접은 상태이며 현재는 연기만 하려고 하는 상황"이라며 "피해를 입은 저의 지인분들께 사과드리며 은진누나와 간미연씨에게도 사과드린다. 저 또한 조속히 해결하려고 부단히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구속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저의 모든 신상정보가 뚫린 상황이라 보복범죄가 조금 두렵기는 하지만 그래도 계속해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본의 아니게 이런 상황이 돼 저도 당황스럽지만 응원해주시는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심은진은 자신과 김리우(김기덕)를 엮어 수년간 악성 댓글 및 허위 루머를 유포한 네티즌들을 상대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2.29하락 7.8202:02 07/20
  • 코스닥 : 796.49하락 13.9502:02 07/20
  • 원달러 : 1133.20상승 0.902:02 07/20
  • 두바이유 : 72.90상승 0.7402:02 07/20
  • 금 : 69.68하락 0.6802:02 07/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