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여혐민국 환멸난다"

 
 
기사공유
한서희가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남성혐오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서 가톨릭 성체를 훼손해 논란이 된 가운데 페미니스트 한서희가 입을 열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워마드 비판하지 말고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나 기사화하라"며 "여혐민국 환멸난다"고 적었다. 

한서희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워마드와 자신의 이름이 올라온 화면을 캡처해 글과 함께 올렸다. 또 일베 회원이 성모 마리아를 성적으로 비하한 일베 게시물도 공개했다. 

앞서 지난 10일 워마드 사이트에는 천주교 미사에서 사용되는 성체에 낙서하고 불에 태운 사진이 게시됐다. 성체란 가톨릭에서 예수의 몸으로 여겨 신성시하는 대상이다. 

이 게시물을 올린 워마드 회원은 천주교가 여자 사제를 두지 않고 낙태죄 폐지를 반대하는 등 여성인권 정책에 반발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11일 입장문을 내고 "모든 천주교 신자에 대한 모독 행위"라며 "거룩한 성체에 대한 믿음의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한편 한서희는 가수 연습생 출신으로 페미니스트 선언을 하며 이름을 알렸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1.10하락 19.3413:05 11/13
  • 코스닥 : 664.59하락 6.2313:05 11/13
  • 원달러 : 1133.10하락 0.813:05 11/13
  • 두바이유 : 70.12하락 0.0613:05 11/13
  • 금 : 70.59상승 1.2313:05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