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분양 열기, 하반기도 계속될까… 3분기 7만5000가구 공급

 
 
기사공유
서울 잠실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장마가 끝나면서 본격적인 무더위와 휴가가 시작되는 3분기 분양시장 문이 열렸다. 최근 보유세 인상안이 발표되는 등 어수선한 시장 상황 속에서 기존 주택보다는 신규분양에 대한 관심은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1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전국 분양 물량은 전년 동기(5만9749가구) 대비 25.8% 증가한 7만5140가구다.(임대제외)

권역별로는 지방광역시가 1만7309가구로 전년 동기(9717가구) 대비 78.1%가 증가했다. 이어 수도권이 4만1676가구로 전년 동기(3만1429가구) 대비 32.6% 늘었다.

반면 지방도시의 경우 1만6155가구가 계획 돼 전년 동기 보다 13.2% 줄어 건설사들이 분양시기를 잡는데 고심하는 것으로 보인다.

시도별로는 검단신도시 분양이 계획된 인천이 전년 동기 대비 가장 많은 7800여가구가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 됐으며 이어 대구·경기가 약 4000여가구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감소지역은 경남과 전북이 2000가구 안팎으로 줄어드는 가운데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1300여가구가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최근 몇 년은 여름 비수기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한여름에도 신규분양이 연이어 이뤄지고 있다”며 “이런 시기에 청약을 할 정도로 시장에 관심이 있는 이들이라면 계약으로 연결될 가능성도 높다”고 분석했다. 이어 “재고 아파트 매입은 다주택, 보유세 부담 때문에 주저하는 대신 일단 당첨되면 시세차익을 거둘 수 있는 분양아파트로 청약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3분기 분양시장은 곳곳에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예측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7상승 29.618:01 12/12
  • 코스닥 : 676.48상승 15.4718:01 12/12
  • 원달러 : 1128.50하락 1.618:01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8:01 12/12
  • 금 : 58.37하락 1.85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