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도시재생사업 264곳 신청… 다음달 100곳 내외 선정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노후 주택가. /사진=김창성 기자
올해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총 264곳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4~6일 실시한 올해 도시재생뉴딜사업 희망지역 접수 결과 총 264곳이 신청했다.

지자체 신청이 223곳, 공공기관 제안은 41곳이며 이 중 최종 100곳 정도가 선정될 계획이다.

지자체 신청 사업 중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 등 비교적 규모가 작은 사업(184곳)은 광역지자체에 평가를 위임해 70곳 정도가 선정된다.

중심시가지형이나 경제기반형 등 규모가 큰 사업(39곳)과 공공기관이 제안한 사업(41곳)은 국토부에서 직접 평가해 각각 15곳 정도 선정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두달 동안 서면·현장·발표평가와 부동산시장 영향 검증 등 절차를 거쳐 8월말까지 최종 사업지역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