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라인 ‘7호선’ 역세권 따라 분양 봇물

 
 
기사공유
신반포 자이 아파트.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강남의 동서를 가로지르는 황금노선인 ‘7호선’ 역세권 주변으로 새 아파트가 쏟아진다. 서울 지하철 7호선은 반포·청담 등 강남의 대표권역을 지나 경기 서남부와 동북부, 인천 부평까지 수도권 주요 도시를 연결하는 황금노선으로 꼽힌다.

특히 올 하반기 알짜 지역으로 꼽히는 서울 강남구와 노원구, 경기 광명, 부천일대의 7호선 역세권 주변으로 새 물량이 대기 중이어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연말까지 지하철 7호선 인근에 공급되는 아파트는 8곳 총 8258가구다.

지역별로는 ▲철산역 인근 1개 단지 798가구 ▲부천시청역 인근 1개 단지 999가구 ▲신풍역 인근 1개 단지 1650가구 ▲상도역 인근 1개 단지 948가구 ▲고속터미널역 인근 1개 단지 835가구 ▲청담역 인근 1개 단지 679가구 ▲공릉역 인근 1개 단지 1287가구 ▲마들역 인근 1개 단지 1062가구 등이다. (임대, 오피스텔 제외)

지하철 7호선은 경기 동북부·서울 동부지역을 남북으로, 한강이남 지역을 동서로 연결하는 간선 교통망으로 총 51개역으로 구성됐다. 반포, 청담 등 강남의 대표권역을 지나기 때문에 역세권 주변은 투자 및 주거지로 각광 받는 등 선호도가 높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역 인근의 ‘신반포 자이’ 전용면적 84.98㎡는 지난 2월 20억8719만원(8층)에 거래되는 등 분양가 대비 최대 7억1000만원가량 웃돈이 형성됐다.
철산 푸르지오 하늘채 아파트.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 광명시 철산역 인근에 위치한 입주 8년차 ‘철산 푸르지오 하늘채’ 59.98㎡도 지난달 6억1000만원(12층)에 거래가 되는 등 분양가 대비 2억7000만원가량의 웃돈이 붙었다. 이 단지는 철산역 역세권 단지로 지하철 이용 시 강남까지 30분대에 접근이 가능하다.

신규 분양시장도 강세다. 지난 5월 서울 중랑구 용마산역 인근에서 분양한 ‘용마산역 쌍용예가 더클라우드’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75가구 모집에 1686명이 몰려 평균 22.48대 1로 마감을 기록한 데 이어 계약시작 7일 만에 완판됐다.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학동역 인근에서 분양한 ‘논현 아이파크’도 평균 18.32대1로 1순위 당해 지역에서 마감되는 등 조기에 주인을 찾았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서울 강남 접근성이 우수한 7호선 주변으로 도시 재개발이 진행되면서 수혜지역 매매가 상승은 물론 신규 분양시장 청약경쟁률도 치열하다”며 ”생활인프라가 잘 갖춰진데다 노후 아파트가 많은 지역인 만큼 지역 내 실수요자층도 두텁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