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결정… 소수의견 주목

 
 
기사공유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2일 오전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사진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2일 오전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무역 분쟁과 고용 충격 등 대내외 리스크가 확대되는 가운데 기준금리 동결을 이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이후 계속 현 수준인 연 1.50%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 인상 속도를 높이며 한미 금리역전 폭이 0.50%포인트로 커졌지만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변동성 확대 우려와 국내 물가·경기 등을 고려할 때 기준금리를 올리기에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가계부채도 부담 요인이다. 한은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국내 가계부채는 1468조원에 달한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서민들의 이자 부담이 늘어나 기준금리 인상이 망설여진다.

더욱이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올라 가계부채 상승에 경고음이 켜졌다. 한은 예금은행 가중평균금리 추이에 따르면 신규취급액 기준 신용대출 금리는 지난해 8월 3.78%를 기록한 이후 올 5월 4.56%까지 올랐다.

대다수 채권전문가들은 한은이 기준금리 동결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투자협회가 펀드매니저, 애널리스트 등 채권시장 전문가 1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금리동결을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대외 금리 역전폭 확대 부담이 금리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대내 경제지표 부진으로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의 경계감이 감소해 금통위가 금리동결 결정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관심은 금통위원들의 소수의견 발언에 쏠린다. 금통위 소수의견은 금리 조정의 시그널로 받아들여진다. 금리인상 시점도 관심의 대상이다. 앞으로 금통위 회의는 오는 8월, 10월, 11월 등 총 세차례 예정됐다. 금통위 내부에서도 금리인상 시점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은은 이날 수정 경제전망도 발표한다. 한은이 기존 3.0%의 경제성장률 전망을 유지할 경우 불안한 대외 상황이 올해 한국경제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의미로 조만간 한은이 추가 금리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신호로 해석할 수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7상승 29.618:01 12/12
  • 코스닥 : 676.48상승 15.4718:01 12/12
  • 원달러 : 1128.50하락 1.618:01 12/12
  • 두바이유 : 60.20상승 0.2318:01 12/12
  • 금 : 58.37하락 1.85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