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이 찍은 올 여름 인기여행지

 
 
기사공유
강원 고성군 송지호해변.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국민들의 여름철 인기여행지로 '명불허전' 해수욕장이 꼽혔다. '물 반 사람 반', '콩나물 시루' 인파에 따른 번잡함에도 시원한 '물'을 찾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는 한국관광공사와 SK텔레콤이 스마트폰 기반 내비게이션 'T맵'(티맵)의 최근 3년간 검색량을 기준으로 최근 발표한 '광역지자체별 여름철(7~8월) 인기 관광지와 맛집 10선'에 따른 것이다. 

여름철 야외(자연) 관광지 분석 결과, 가장 많이 찾은 곳은 '해수욕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찾은 전국 해수욕장 50곳 중 낙산해변과 협재해변 등 강원도와 제주도 해수욕장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전국 인기 해수욕장 50선(가나다 순). /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또 광명동굴과 재인폭포 등 '폭포/계곡/동굴', 동막해수욕장캠핑장과 석모도자연휴양림 등 '캠프장/자연휴양림'의 방문 건수도 2015년 대비 2017년 각각 58.6%와 48.1% 증가했다. 캐리비안베이와 김해롯데워터파크와 같은 '실내수영장/놀이시설'도 10.7% 늘었다.

과천과학관과 경기도어린이박물관 등 가까운 '박물관/기념관/미술관/과학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신한카드 판스퀘어 등 '전시장/공연장'과 같은 실내문화시설 역시 2015년 대비 각각 169.3%와 186.3%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근거리 또는 당일치기와 같은 '여행의 일상화' 경향을 읽을 수 있었다.

전북 완주군 운일암 반일암.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여행 예능프로그램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골 콘텐츠인 '맛집'도 이번 분석에서 상위권을 차지했다. 특히 삼계탕, 냉면, 밀면, 막국수와 같은 여름철 특화 음식점들이 지역별 인기 목적지로 나타났다.  

음식은 국내관광은 물론 외국인의 한국관광을 활성화하는데 그 역할이 점차 커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가 방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7 외래관광객실태조사'에 따르면 전년 대비 한국 방문의 주요 요인 중 '음식/미식탐방' 비중은 44.5%에서 52.8% 증가했다. 또 가장 좋았던 활동으로 '식도락 관광'은 16.5%에서 19.6% 증가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최근 3년간의 방문 추이를 살펴본 결과 지자체별 인기관광지들이 올 여름에도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 여름 휴가는 국내 명소를 찾아 지역 대표 음식을 맛보며 더위를 나는 것이 지방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여행, 레저스포츠를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9하락 18.0514:09 11/13
  • 코스닥 : 665.32하락 5.514:09 11/13
  • 원달러 : 1131.70하락 2.214:09 11/13
  • 두바이유 : 70.12하락 0.0614:09 11/13
  • 금 : 70.59상승 1.2314:09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