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법원 경매, 평균 낙찰률·낙찰가율·응찰자수 모두 감소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지난달 법원 경매 시장이 트리플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의 대출 옥죄기와 양도세 중과세 카드, 여기에 보유세 인상안으로 이어진 정부의 강력한 규제가 경매 시장 역시 위축시킨 모습이다.

12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낙찰률, 낙찰가율, 평균응찰자수 모두 전월 대비 감소했다.

낙찰률은 3년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전국 평균 낙찰률은 35.6%로 2014년 12월 33.9%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올 상반기 평균 낙찰률인 37.3%와 비교했을 때 1.7%포인트, 전년 동월 대비로는 6.7%포인트 하락했다.

낙찰가율 역시 떨어졌다. 지난달 전국 경매 평균 낙찰가율은 73.0%로 전월대비 2.0%포인트 감소했다. 전국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1.7%포인트, 업무상업시설은 전월대비 3.9%포인트 하락해 각각 83.4%, 67.0%를 기록했다.

반면 토지 낙찰가율은 72.9%로 올들어 두 번째로 높은 낙찰가율이다.
지난 1년 간 전국 주거시설, 업무상업시설, 토지, 공업시설의 월별 낙찰가율 및 낙찰건수. /자료=지지옥션
응찰자수는 최근 1년 중 가장 낮다. 지난달 평균 응찰자수는 3.4명으로 전월 대비 0.1명, 전년 동월 대비로는 0.8명 줄었다.

4개월째 늘었던 법원경매 진행건수 역시 줄었다. 지난달 전국 법원경매 진행건수는 전월대비 919건 감소한 9479건이 진행됐으며 이 중 3373건이 낙찰됐다.

지난 4~5월 법원경매가 2017년 5월 이후 11개월 만에 월 1만 건 이상 진행됐지만 6월 들어서는 경매진행 건수가 다시 9500건 미만으로 떨어졌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트리플 하락세는 당분간 계속 유지될 전망”이라며 “한동안 뜨거웠던 경매 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갔고 여름철 휴가 시즌에 맞물려 침체기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낙찰가율이 지난해 12월에 60%대로 떨어진 것을 감안하면 현재까지는 아직까지 높은 수준”이라며 “이 때문에 경매 시장이 급랭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