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만 편의점 동시 휴업 불사"… 편의점주 '인건비 포비아'

 
 
기사공유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 기자실에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뉴스1 신웅수 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전국편의점가맹협회(전편협)가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화 재논의 등을 촉구하며 수용되지 않을 경우 전국 7만여개 편의점의 동시 휴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위원회가 최저임금의 업종별차등화를 부결하고, 2019년도 최저임금의 대폭인상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인제 전편협 공동대표는 “올해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인상돼 편의점들은 정상적 운영을 못 하는 등 이미 한계에 다다랐다”며 “최저임금위원회는 영세소상공인들을 범법자 또는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것을 막기 위해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화를 재논의 하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최저임금조차도 이겨내기가 버거운 상황에서 또다시 최저임금이 대폭 인상되면 편의점 운영에 한계상황에 이르러 근로자들에게 최저임금을 주고 싶어도 줄 수 없는 상황에 이르러 점주들은 범법자가 될 수 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이와 더불어 영세·중소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구간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해달라고도 주문했다.

성 대표는 “최저임금뿐 아니라 편의점 브랜드의 근접출점과 카드수수료로 인해 편의점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카드수수료만 빼줘도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주들도 살 길이 열린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단체행동까지 고려하고 있다. 전편협은 오는 14일 최저임금 최종안을 보고 5만여 브랜드 편의점(CU·GS25·세븐일레븐·이마트24 등)과 2만여 개인 편의점 등 전국 7만여 편의점이 단결해 정부 정책을 요구하는 호소문과 현수막 등을 걸고 전국 동시 휴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23:59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23:59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23:59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23:59 12/14
  • 금 : 59.67상승 0.8623:59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