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비만 오면 욱신욱신, 무릎 통증 줄이기 위해 관리해야할 3가지

 
 
기사공유
관절염 환자는 비가 오거나 날씨가 흐리면 관절이 쑤시고, 통증이 악화되는 것을 느끼게 된다. 계속되는 통증에 비가 이어지는 장마철이 지긋지긋한 이들을 위해 통증 관리 및 예방법을 소개한다.
◆비만 오면 ‘욱신욱신’

장마철 관절염 통증이 심해지는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관절 통증은 기온과 기압이 낮을수록, 습도가 높을수록 악화된다고 알려져 있다. 비가 오고 기온이 낮아지면 관절이 뻣뻣하게 굳어 통증이 심해지며, 습도가 증가하면 체내 수분이 증발하지 못해 관절이 부으며 통증이 생길 수 있다. 장마철에는 외부 기압이 낮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관절 내 기압이 팽창, 관절 내 조직의 활동이 왕성해져 관절 통증이 더 심해지게 된다. 이외에도 장마철 흐린 날 일조량의 감소는 기분을 지속해서 가라앉히면서 심리적으로 위축, 통증을 더 느낀다고 알려져 있다.

장마철 영향을 많이 받는 관절염 종류는 100여 종이 넘고, 퇴행성 관절염과 류머티즘 관절염이 대표적이다. 퇴행성 관절염은 주로 무릎이 뻑뻑한 증세와 시린 증상이 동반되며, 류머티즘 관절염은 주로 아침에 일어났을 때 손가락이 뻣뻣한 느낌이 들면서 관절이 부어 아픈 경우가 많다.

류머티즘 관절염의 경우 염증이 진행되면서 붓고 열이 발생하는 만큼 냉찜질을 하면 붓기와 염증 완화에 도움이 되며, 퇴행성관절염은 열감이 있을 때는 냉찜질, 그렇지 않을 때 온찜질로 관절을 부드럽게 해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면 좋다.

◆통증 감소 위해 운동량·온도·습도 관리

장마철에는 운동량, 온도, 습도 등 평소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관리를 잘하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대부분의 관절염 환자들은 운동을 하면 통증이 심해진다는 생각에 운동을 하지 않는데, 이로 인해 관절은 더 뻣뻣해지고 경직될 수 있다.

특히 장마철은 실내 생활이 많아지고 운동 반경이 좁아지기 때문에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관절염 환자라도 관절을 풀어주는 적당한 운동은 필요하다. 스트레칭, 수영 등 관절에 무리가 덜 가면서 유연성과 근력을 키우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장마철에는 실내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맨손체조를 아침, 저녁으로 약 30분간 해 관절을 부드럽게 해주면 관절통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관절은 기온과 습기에 민감하므로, 통증 완화를 위해 적정 온도와 습도를 유지해야 한다. 우선 찬 바람을 피하고 따뜻한 물에 관절을 담그고 마사지를 해주면 좋다. 무릎 통증이 있는 경우라면 무릎의 적정 온도를 유지해야 하는데, 잠들기 전 에어컨 등의 찬 바람은 되도록 자제하고 얇은 옷 등으로 무릎을 보호해주면 도움이 된다. 적정 실내온도와 습도는 50% 이내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정형외과 전문의 이수찬 원장은 “관절염은 개인마다 증상과 치료에 대한 반응이 각각 다르고 치료 기간 또한 길기 때문에 통증이 심해지기 전 미리 치료받는 것이 고통에서 벗어나는 방법”이라며 “움직이지 않고 위축돼 있으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스트레칭과 가벼운 운동으로 관절을 풀어주길 권한다”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