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국내 최초 美 의약품 생산기업 인수… 제약 역사 새로 쓴다

 
 
기사공유
/사진=SK
SK㈜가 국내 바이오∙제약 역사상 전례 없는 글로벌 인수합병(M&A)에 성공했다. SK㈜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바이오·제약 CDMO인 엠팩(AMPAC)의 지분 100% 인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유럽의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 생산시설을 통째로 인수했던 SK가 고성장 중인 미국 업체 인수를 통해 미국 시장에 본격 진출함으로써 글로벌 넘버원 위탁개발·생산업체(CDMO) 도약을 앞두게 된 것이다.

199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설립된 엠팩은 항암제와 중추신경계∙심혈관 치료제 등에 쓰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며 연 15%이상 고성장 중인 최고 수준의 원료의약품 제조기업이다. 미국 내 3곳의 생산시설과 연구시설 1곳을 보유하고 있으며 500명 이상의 숙련된 임직원이 근무한다.

엠팩은 특히 미국 제약사들이 밀집돼 있는 서부지역에 위치해 다수의 유망 혁신 신약제품의 임상과 상업제품을 공급한다.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과도 20년 이상 장기간에 걸친 파트너십을 맺어 고도의 기술력과 품질관리를 요하는 의약품을 생산한다. 블록버스터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다수의 단독·우선 공급자 지위도 확보해 북미∙유럽 등 선진시장에서의 전망도 매우 밝다.

바이오∙제약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SK㈜로서는 이번 인수가 글로벌 시장에서 질적, 양적 도약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제약시장은 연평균 4%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선두 CDMO 그룹은 연평균 16%의 고속 성장을 지속 중이다.

대형제약사들이 의약품 생산을 전문 CDMO에 맡기는 추세인데다 대규모 생산시설을 보유하지 못한 신생 제약업체들의 부상 때문이다. 이런 환경에서 SK가 글로벌 M&A를 통해 임상단계부터 상업화 단계까지 원료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는 글로벌 선두 CDMO 그룹에 조기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SK의 아시아 및 유럽 의약품 생산역량과 엠팩 간 시너지도 기대된다. SK㈜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은 1998년부터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해 글로벌 제약사들에 수출해 왔으며 작년 국내기업으로는 최초로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의 아일랜드 생산시설을 통째로 인수했다. 현재 한국과 아일랜드에서 총 40만리터급의 원료의약품이 생산되고 있으며 엠팩 생산규모를 고려할 때 2020년 이후 생산규모가 글로벌 최대인 160만리터 급으로 늘어나게 된다.

SK㈜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은 당뇨∙간염 치료제에 쓰이는 원료의약품을 대형 글로벌 제약사에 공급해 장기간 신뢰를 구축해 왔다. 세계 최초로 양산화에 성공한 ‘저온연속반응’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SK㈜는 SK바이오텍의 아시아-유럽 생산 시설과 미국 엠팩 간 R&D, 생산, 마케팅∙판매의 ‘삼각편대’를 활용해 글로벌 사업확장을 지속, 2022년 기업가치 10조원 규모의 글로벌 선두 CDMO로 도약할 계획이다.

SK㈜ 관계자는 “엠팩의 생산시설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검사관의 교육장소로 활용하고 있을 정도로 최고 수준의 생산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인수를 통해) 향후 미국의 생산규제에 대응하는 동시에 제품안전성과 고객 신뢰도 강화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23:59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23:59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23:59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23:59 12/14
  • 금 : 59.67상승 0.8623:59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