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새로운 미래 개척, 훌륭한 결실 맺게 될 것"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왼쪽)와 영어 번역본.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김 위원장의 친서 한글본과 영어 번역본을 나란히 올렸다. 

친서는 지난 6일 작성된 것으로,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방북했을 때 전달받은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친서 왼쪽 상단에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고 수취인을 적었다. 

김 위원장은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라고 편지를 시작해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 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 깊은 려정(여정)의 시작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 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 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김 위원장의 친서에 비핵화에 대한 언급은 담기지 않았다. 다만 북미 관계 진전에 따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열 수 있다고 밝힌 점이 눈길을 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친서를 공개한 것은 최근 북미간 비핵화 협상이 삐그덕 거리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폼페이오 장관은 6·12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지난 6~7일 북한을 방문했지만, 김 위원장을 만나지 못해 미국 내에서 비판 여론이 제기된 바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20상승 2.4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