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 앞둔 장근석, #양극성장애 #무매독자 #바람피면 죽인다

 
 
기사공유
장근석 입대. 양극성장애. 무매독자.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장근석이 오는 16일 입대를 앞둔 장근석이 무매독자(無妹獨子)라는 내용 역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양극성장애(조울증) 진단으로 4급 병역 판정을 받고 사회복무요원 대체복무 소식을 전한 장근석은 오는 16일 입소한다.

앞서 지난 6일 장근석의 소속사 트리제이컴퍼니는 장근석이 양극성 장애(조울증) 때문에 4급 병역 판정을 받아 현역이 아닌 대체 복무로 병역의 의무를 이행한다고 밝혔다.

장근석은 2011년 처음으로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은 이후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이후 재검에서도 같은 판정을 받으며 최근 4급 병역 처분으로 최종 결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SBS '본격연예 한밤' 인터뷰를 통해 "그냥 많은 힘든 일들이 있었다. 참아오면서, 치료를 받으면서 이겨내려고 했었다. 몇 년이든 병을 치료하면서 본인이 쉬고 싶다고 호소를 한 적도 있었다"며 "지금도 병원치료를 받는 중"이라고 전했다.

양극성장애는 기분이 지나치게 붕 뜨거나 혹은 거꾸로 지나치게 가라앉는 우울 상태를 뜻하고, 과거에는 조울증이라고 불리던 것으로 정신과 전문의는 "전체 인구의 1~2% 정도가 발병하고, 흔한 질병이라고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후 장근석은 팬들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심경글을 남기며 "기억해. 잠시 쉬어가는 거야”라며 “다들 몸 건강히 잘 지내고 아프지 말고. 그리고 사랑한다. 그리고 바람피면 죽인다"는 장근석 다운 편지로 또 한 번 집중관심을 받기도 했다.

특히 입소를 앞두고 장근석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그가 양극성장애와 함께 프로필에 기재된 무매독자에 대한 관심 역시 뜨거워진 상황. 무매독자는 '딸이 없는 집안의 외아들'을 의미한다.또 장근석의 무매독자(無妹獨子)는 없을 무, 누이 매, 홀로 독, 아들 자 자가 합쳐진 말로 딸이 없는 집안의 외아들을 뜻하는 말이다. 장근석을 비롯해 배우 허정민, 가수 조권, 이창민 등이 무매독자로 알려져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1:10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01:10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01:10 07/21
  • 두바이유 : 72.58하락 0.3201:10 07/21
  • 금 : 70.41상승 0.7301:10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