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유해송환' 오는 15일 다시 이뤄지나…북한, 또 한번 제안

 
 
기사공유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사진=뉴스1(국무부 제공)
북한이 12일(현지시간)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이던 미국 측과의 미군 유해 송환 실무회담에 불참한 가운데 북한은 뒤늦게 오는 15일 장성급 회담 개최를 제의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오늘 정오에 그들(북한)이 우리에게 연락을 해 15일 만남을 제안했다”며 “우리는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앞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6~7일 방북해 북미 고위급회담을 가졌으며 12일 양측 실무그룹이 판문점에서 만나 미군 유해 발굴 및 송환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일 오후까지 북측 관계자들이 회담장에 나오지 않으면서 협상이 열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고위급 협상이 끝나자마자 미국 측의 태도에 대해 비판한 바 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