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거나 월급 밀린 대출자, 저축은행 대출 상환유예

 
 
기사공유
/사진=머니S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사람이 실직·질병으로 일시적으로 자금이 부족해지거나 연체 위험이 생길 경우 대출 상환을 유예받을 수 있게 됐다. 금융감독원과 저축은행중앙회는 13일 이 같은 내용의 '가계대출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고 밝혔다.

실직 또는 최근 3개월 이내 월급을 받지 못한 경우 ▲자연재해로 인해 일시적으로 소득 감소 ▲질병·사고로 소득이 줄거나 치료비 부담이 커진 경우 ▲입영이나 장기 해외 체류 ▲부동산 가격 하락으로 인한 담보력 급감 ▲타 금융회사의 신용관리대상으로 등재 ▲연체 발생 우려가 있어 저축은행으로부터 사전에 안내를 받은 대출자가 해당된다. 이들은 원리금 상환유예 또는 사전채무조정을 통한 만기연장, 상환방법 변경(일시상환→분할상환)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밖에도 연체기간이 90일 미만인 주택담보대출 차주는 연체 후 최대 6개월까지 경매신청 및 채권매각 유예를 받을 수 있으며 기존 대출을 대환하면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연체이자 감면 또는 금리 인하 등의 지원도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대출금리가 24%를 초과하는 기존 차주가 채무조정 지원을 받으면 대출금리도 현행 법정 최고금리(24%) 아래로 조정된다.

상환유예 등을 신청하려면 거래하는 저축은행을 방문하면 된다. 단 연체 발생 우려 차주 안내는 전산시스템 개발이 필요하기 때문에 오는 9월부터 가능하다.

김태경 금감원 저축은행감독국장은 "일시적 자금부족이 해소된 이후로 원리금 상환 시기를 연기해 연체 발생을 방지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개인신용등급 하락과 금융 애로 예방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1:29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01:29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01:29 07/21
  • 두바이유 : 72.58하락 0.3201:29 07/21
  • 금 : 70.41상승 0.7301:29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