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고3 시험지 유출… '학부모·행정실장' 공모

 
 
기사공유
기사 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광주의 한 고등학교 행정실장이 학부모의 청탁을 받고 기말고사 시험문제를 유출한 사실이 드러났다.

12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A고등학교는 3학년 기말고사 문제가 유출된 정황이 확인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기말고사를 치른 A고교는 국어와 고전, 미적분, 기하와 벡터, 생명과학Ⅱ 등 5개 과목에 대한 시험문제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B군이 시험을 치르기 전 같은 반 학생들에게 알려 준 문제가 실제로 출제되자 학생들이 학교 측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고교 측은 B군과 B군 어머니 면담 등을 통해 시험문제가 유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학교 측은 이 학교 운영위원장인 B군의 어머니의 청탁을 받고 행정실장이 시험문제를 유출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재 A고교 측은 기말고사를 다시 치르기로 했다. 또 시험문제 유출과 관련해 관련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광주시교육청도 경찰의 수사와 상관 없이 자체 특별감사에 착수하는 한편, 시험문제 출제와 평가·보안관리 지침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