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하현회·LG유플 권영수 자리 맞교체… 구광모 체제 첫 인사

 
 
기사공유
/사진=이한듬 기자
LG그룹이 하현회 ㈜LG 부회장과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의 자리를 맞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첫 고위급 인사라는 점에서 체제 안착을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그룹 지주사인 ㈜LG는 16일 이사회를 열어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을 논의한다. 하현회 LG부회장은 LG유플러스 대표 이사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길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지주사인 ㈜LG는 구 회장과 권 부회장의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1979년 LG전자에 입사한 권 부회장은 LG디스플레이 사장,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사장),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LG 주력 계열사들을 두루 거친 인물이다.

LG 관계자는 "16일 이사회가 예정된 것은 맞고 해당 안건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현재로선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17:28 07/20
  • 코스닥 : 791.61하락 4.8817:28 07/20
  • 원달러 : 1133.70상승 0.517:28 07/20
  • 두바이유 : 72.58하락 0.3217:28 07/20
  • 금 : 70.41상승 0.7317:28 07/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