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김민희 '강변호텔', 로카르노영화제 러브콜… 6번째 합작품

 
 
기사공유
홍상수 김민희. /사진=임한별 기자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호흡을 맞춘 영화 '강변호텔'이 제71회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로카르노 영화제 측은 11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경쟁부문 라인업을 발표했다. 한국영화로 유일하게 홍상수 감독의 '강변호텔'이 라인업에 포함됐다.

'강변호텔'은 한 중년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다. 김민희가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 '풀잎들'에 이어 홍상수 감독과 6번째 호흡을 맞췄다.

홍상수 감독은 2013년 '우리 선희'로 한국 최초로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감독상을 받았다. 2015년에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최고상인 황금표범상과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올해 로카르노국제영화제는 8월1일부터 11일까지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열린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1:30 07/21
  • 코스닥 : 791.61하락 4.8801:30 07/21
  • 원달러 : 1133.70상승 0.501:30 07/21
  • 두바이유 : 72.58하락 0.3201:30 07/21
  • 금 : 70.41상승 0.7301:30 07/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