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바둑리그… 이세돌 신안천일염 3연패 탈출

 
 
기사공유
이세돌 9단(왼쪽). /사진제공=한국기원

이세돌의 팀인 신안천일염이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한국기원에 따르면 지난 12일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4라운드 1경기에서 신안천일염이 SK엔크린을 3-2로 물리쳤다.

이날 신안천일염은 5지명 한상훈 8단과 1지명 이세돌 9단, 4지명 한태희 6단이 3승을 합작하며 절박했던 4시간의 승부에서 시즌 첫승의 기쁨을 누렸다. 반면 SK엔크린은 4연패 늪에 빠졌다.

3연패 수렁에서 탈출하려는 양팀 경기는 곧장 단명국이 나왔다. 한상훈 8단이 이동훈 9단을 146수만에 꺾었다. 저녁 8시 예상에 없던 빠른 종국이었다.

동시에 시작한 이영구-이지현 대국도 오래가지 않았다. 앞선 대국 15분 뒤 이영구 9단이 불계승을 거두면서 저녁 8시15분 전반 속기전 두판이 줄달음치듯 막을 내리는 양상이 펼쳐졌다. 스코어는 1-1.

저녁 8시30분 후반 속기전이 시작돼서도 이런 흐름은 변하지 않았다. 신안천일염의 4국 주자로 나서 이세돌 9단이 3집반차로 홍성지 9단을 돌려세운 것이 밤 10시10분. 거의 동시에 끝난 장고대국에서 한태희 6단이 류민형 6단을 반집차로 꺾으면서 신안천일염의 3-1 팀 승리가 결정됐다.

마지막에 SK엔크린 박민규 6단이 한판을 만회한 것을 감안해도 밤 10시 20분. 양팀에게 매우 중요했던 경기의 결말치고는 조금은 허탈한, 이례적으로 빠른 종국이었다.

올 시즌 이세돌 9단과 한상훈 8단만 제외하고 주전 전원을 교체한 신안천일염은 4경기 만에 첫승을 거두며 분위기 전환의 계기를 만들었다. 주장 이세돌 9단과 4지명 한태희 6단에게서 바라던 첫승이 터졌고, 지난해 부진했던 한상훈 8단이 3승 1패로 약진하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보였다.

반면 SK엔크린은 4경기 연속 2-3 패배라는 답답한 흐름 속에 순위표의 맨 밑바닥으로 밀려났다.

8개 팀이 더블리그를 벌여 상위 4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최종 순위를 다투는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금요일 Kixx와 정관장 황진단의 4라운드 2경기가 이어진다.

1승 2패로 초반 흐름이 매끄럽지 않은 Kixx가 난적 정관장 황진단을 맞아 주전 두명을 퓨처스로 교체하는 승부수를 띄운 것이 주목할 대목. 여기에 양팀 주장 김지석-신진서의 빅매치가 후반 4국에 예정돼 있어 명승부가 예상된다.


 

박정웅 parkjo@mt.co.kr

공공 및 민간정책, 여행, 레저스포츠 등을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9.19상승 6.907:25 07/23
  • 코스닥 : 791.61하락 4.8807:25 07/23
  • 원달러 : 1133.70상승 0.507:25 07/23
  • 두바이유 : 73.07상승 0.4907:25 07/23
  • 금 : 71.52상승 1.1107:25 07/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