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논란' 김보름 "오해 풀고파,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치료"

 
 
기사공유
김보름 외상후스트레스 장애. /사진=채널A 방송캡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이 평창올림픽으로부터 5개월 만에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김보름은 오늘(13일) 방송한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올림픽 이후 많은 시간이 흘렀고, 방송 출연은 처음이라 긴장이 된다"며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로 입원 치료도 했었고 지금은 많이 추스려서 운동을 다시 시작하려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까지 정신과 통원치료 중이며 몇 개월 전보다는 병원 다니면서 많이 좋아진 상태"라며 현재의 건강 상태를 전했다.

김보름은 지난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획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일명 '왕따 주행' 논란으로 국민청원 최단기간 60만 돌파라는 불명예의 당사자가 된 바 있다.

'왕따 주행' 논란 이후 실제로 매스스타트 경기를 포기하려고 짐을 싸기도 했던 김보름. 결국 어렵게 출전한 매스스타트 경기 이후 은메달을 딴 뒤 빙판 위에서 큰 절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기쁜 마음만은 들지 않았다. 죄송스러운 마음에서 큰 절을 하게됐다"고 말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려 김보름의 명예를 회복시켰다.

이에 대해 김보름은 "결과가 그렇게 나와서 일부 오해가 풀린 것 같아서 마음은 좀 편해졌지만 한편으로는 아직까지도 풀리지 않은 오해들이 많은 것 같다. 더 드릴 말씀들도 많이 있고 시간이 더 걸리더라도 좀 짚고 넘어가고 싶다. 하지만 여기서 하나하나 오해를 말씀드리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당시 '왕따 논란'으로 후원사가 후원을 취소했던 김보름은 "지금은 후원사가 없는 상태다. 앞으로 좋은 기회 주어진다면 운동할 때 도움이 많이 될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끝으로 김보름은 "(논란 당시) 어머니께서 잘 버텨달라고 응원을 해줬다. 지금 생각하면 죄송한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보름은 지난 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에서 일명 '왕따 주행' 논란으로 국민청원 최단기간 60만 돌파라는 불명예의 주인공이 됐지만,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따며 실력을 입증했다. 이후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빙상연맹에 대한 특정 감사를 실시한 결과 '선수들에게 고의가 없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