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크로아티아] 데샹 감독, 월드컵에서 선수·감독으로 모두 우승

 
 
기사공유
월드컵을 들어올린 프랑스 대표팀./사진=그리즈만 인스타그램 캡처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꺾고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을 들어 올리면서 디디에 데샹 프랑스 대표팀 감독은 선수와 감독으로 모두 월드컵에서 우승한 주인공이 됐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4-2로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 이후 20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데샹감독은 20년 전 선수단 주장으로 월드컵 우승컵을 들어 올린데 이어 이번에는 지휘봉을 잡고 세계 정상에 올랐다. 이는 브라질의 마리오 자갈로, 독일의 프렌츠 베켄바워에 이은 세번째 기록이다. 

이날 경기가 끝나고 데샹 감독은 "2년 전 유로 2016 결승에서 패하면서 배운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면서 "우리는 정신적으로 훌륭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결승전에서 4골을 넣으면서 이겼다. 대회를 치르면서 힘들었던 순간도 있었지만 이를 이겨냈다"고 2년 전의 아픔이 우승의 원동력이 됐다고 전했다.

한편 데샹 감독은 2년 전 유로 2016 결승전에서 포르투갈에 연장전 접전 끝에 패배해 아쉬움을 남겼지만 이번에는 평균 연령 26세에 불과한 젊은 선수단을 이끌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데 성공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7.10하락 0.5218:01 03/20
  • 코스닥 : 749.76상승 0.8518:01 03/20
  • 원달러 : 1130.40하락 0.218:01 03/20
  • 두바이유 : 67.61상승 0.0718:01 03/20
  • 금 : 67.63상승 0.3118:01 03/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