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씽 달리는 SUV 전기차… "코나·니로, 없어서 못 팔아요"

 
 
기사공유

2018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자동차

SUV의 전기구동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현대차가 상반기 코나 일렉트릭(코나EV)을 선보인데 이어 기아차도 니로EV를 출시해 고객의 선택지를 넓혔다.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두 모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당장 계약을 해도 올해 출고가 불가능한 상태다. 여기에 1000만원대의 정부 보조금 등이 사실상 모두 소진돼 내년을 기약해야 하는 상황이다.

“코나EV요? 올해 구매하기 어려워요. 전기차 보조금 없이 구매해도 내년에 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현대차 대리점 관계자)

“니로EV는 물량이 동 났습니다. 이미 사전계약 통해서 다 팔렸어요. 대기자수도 많아서 언제라고 구매시기에 대한 확답을 못 하겠네요.” (기아차 대리점 관계자)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해 공급 가능 물량은 코나EV 1만3000대, 니로EV 3800대다. 하지만 해당 물량이 모두 소진될 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정부의 친환경차 보조금이 제한적이고 지자체별 지원금이 상이하기 때문이다. 서울 기준으로 정부 보조금 1200만원과 각 구청별 지원금 약 500만원을 더하면 약 1700만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정부 보조금이 끝나면 물량 조정이 될 수밖에 없는 수치”라며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정원은 회사 측에서 알 수 없다. 각 지자체별로 다르기 때문”이라며 “지금 출고되는 정도는 보조금을 받아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나EV의 경우는 공급 가능한 물량이 1만3000대인데 정부 보조금이 다 소화하지 못하는 수준인 만큼 연말이 됐을 때 판매량이 공급 가능한 대수보다 적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니로EV. /사진=기아자동차

◆‘같은 듯 다른 EV’ 코나·니로 뭘 살까

물론 코나EV와 니로EV를 지금 당장 구매할 수 없지만 두 차량이 같은 듯 다른 성격을 갖고 있어 잘 살펴보고 따져보면 보다 효율적인 소비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4월 공개된 코나EV는 소형SUV로 구분되며 지난 19일 출시된 니로EV는 5인 이상 탑승 가능한 준중형SUV로 ‘패밀리카’ 성향이 더 강하다.

두 모델은 차급 및 판매가격 등에서 조금 차이가 있지만 주행성능 등은 유사하다. 고효율 구동모터와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코나EV는 1회 충전 시 406km를 주행할 수 있다. 한번 충전해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운행이 가능한 거리다. 니로EV는 1회 충전 시 385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는 서울 시청에서 경주 불국사까지 편도로 가고도 남는 수준이다.

완전 충전 시 주행가능 거리는 코나EV가 좀 더 앞선다. 코나EV와 니로EV는 각각 소형SUV, 준중형SUV로 분류돼 차급이 다르지만 주행성능 등은 동일하다. 두 모델은 모두 최고출력 204마력에 최대토크는 40.3kg·m의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두 모델 모두 다양한 안전사양을 기본 탑재해 안전성을 높였다. 코나EV 전 트림에는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등 현대스마트센스의 핵심 안전사양이 기본 적용됐다. 니로EV는 전 트림에 기아차의 첨단 주행 신기술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의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로유지보조(LFA)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정차 및 재출발 기능 포함) ▲운전자주의경고(DAW) 등이 기본 적용됐다.

판매가격은 코나EV가 좀 더 저렴하다. 니로EV는 64kWh 배터리를 기본으로 2개의 트림으로 운영되며 전기차 세제 혜택 후 기준으로 ▲프레스티지 4780만원 ▲노블레스 4980만원이다. 같은 기준으로 코나EV의 판매가격은 ▲모던 4650만원 ▲프리미엄 4850만원이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4.55하락 1.71 10/22
  • 코스닥 : 739.17하락 1.31 10/22
  • 원달러 : 1131.90하락 0.2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