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대란·문콕 걱정 없는 ‘주차 특화’ 단지 주목

 
 
기사공유
힐스테이트 속초 센트럴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최근 분양시장에서 주차 특화 단지가 수요자의 눈길을 끌고 있어 주목된다. 자가용을 이용하는 세대가 점차 늘고 세대당 보유한 차량 수도 증가하는 추세라 주차 공간이 모자라는 아파트가 많아졌기 때문.

게다가 최근에는 단지 내 택배차량 진입을 두고 입주민과 택배운전기사의 갈등으로 번지면서 수요자의 관심은 주차 특화 단지로 더욱 집중되는 모습이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6월 공원형 아파트의 지하주차장 높이를 올려 설계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주택건설 기준 등에 관한 규정’ 및 ‘주택건설 기준 등에 관한 규칙’, ‘공동주택관리법 시행규칙’의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단지 내 택배 차량 출입문제로 인한 갈등과 주차공간 확보에 대한 수요자의 인식이 커지면서 올해 공급된 신규 분양 단지 중 주차대수 확대, 광폭 주차공간 배치 등 주차 특화를 선보인 단지들이 인기를 끌었다.

실제로 이달 현대건설이 공급한 ‘힐스테이트 신촌’은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주차장을 모두 지하로 설계했으며 대형 차량 및 초보 운전자가 여유롭게 주차할 수 있는 2.5m 확장형(일부) 주차구획 폭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이 단지는 1순위 청약에서 20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총 9604명이 몰리며 48.02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6월 동부건설이 공급한 ‘과천 센트레빌’도 마찬가지. 이 단지는 세대 당 평균 2대 수준의 주차대수를 제공하고 이 중 149대를 광폭 주차공간으로 마련하는 등 주차 특화 설계를 선보였고 1순위 청약 접수 결과 평균 27.5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고급 주거단지로 지어지는 ‘나원원 한남’은 세대 당 4.76대나 제공된다. ‘나인원 한남’은 임차인 청약 경쟁률 5.5대 1을 기록한데 이어 초기 임대 계약률이 90% 넘어섰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최근에도 주차공간을 넓혀 주차대수를 늘리는 것을 넘어 광폭 주차공간을 설치하거나 지하주차장 입구 높이를 높여 택배차량이 들어갈 수 있도록 설계하는 주차 특화 신규 분양 단지들이 속속 공급된다.

현대건설이 공급하는 ‘힐스테이트 속초 센트럴’은 아파트 입주자 전용 지하 주차장 중 지하 1층 일부 구간을 유효 높이 3.0m로 확보해 택배차량 진입에 용이토록 했다.

또 입주민의 편리한 주차를 위한 경형(2m), 일반(2.3m), 확장(2.5m), 장애인(3.3m) 등 다양한 주차공간을 마련했다. 게다가 최근 전기자동차 보급이 증가하는 만큼 전기자동차 사용자를 위한 충전설비도 설치할 계획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의 ‘청주 가경 아이파크’ 3단지도 주차 특화 단지다. 개별 주차공간이 가로 2.5~2.6m에 달하는 광폭 주차면으로 설계되며 세대 당 주차대수는 1.4대다. 빈 주차공간과 단지 내 주차상태를 안내 받을 수 있는 주차공간 알림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 대림산업이 다음달 공급하는 ‘e편한세상 영천’은 주차공간(일부 제외)을 법정 기준보다 10cm 더 넓게 설계해 주차를 편리성을 높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0.06상승 22.1820:50 08/21
  • 코스닥 : 787.15상승 17.3720:50 08/21
  • 원달러 : 1118.40하락 4.720:50 08/21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20:50 08/21
  • 금 : 70.81상승 0.4320:50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