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주식분할 단행 “유통주식 확대 목적”

 
 
기사공유
/사진=뉴스1

네이버(NAVER)가 주식을 분할해 보통주 1주당 가액을 500원으로 분할 후 100원으로 변경한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번 절차가 마무리 되면 보통주는 3296만2679주에서 1억6481만3395주로 1억3185만716주 늘어난다.

네이버는 이번 주식분할 목적에 대해 유통주식수 확대라고 설명했다.

주주총회 일정은 오는 9월7일이며 구주권 제출 기간은 9월10일부터 10월10일까지다. 매매거래 정지 기간은 10월8, 10, 11일 등 3영업일이며 명의개서 정지기간은 10월11일1부터 10월18일까지다. 신주권상장예정일은 10월12일이다.

네이버는 공시를 통해 “신주권 교부 전 변경상장을 진행한다”며 “본인 명의의 실물주권을 직접 소지한 주주는 신주권교부예정일인 10월19일부터 주식을 거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