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다은 시모상, "임성빈과 슬픔 속 빈소 지키는 중"

 
 
기사공유
신다은 시모상. 사진은 배우 신다은과 임성빈./사진=SBS 제공

배우 신다은이 시모상을 당해 공간디자이너이자 남편인 임성빈과 빈소를 지키는 중이다. 오늘(1일) 오전 신다은 소속사 스타캠프202 측은 신다은의 시모이자 임성빈의 모친이 지난달 31일 늦은 밤 지병으로 투병하던 중 별세했다.

관계자는 "신다은이 남편 임성빈과 함께 큰 슬픔에 빠졌다"면서 "두 사람이 함께 유족들과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고 있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3일이며 장지는 용인천주교공원묘지다.

한편 신다은, 임성빈 부부는 1년간 교제 끝에 지난 2016년 5월 결혼식을 올렸다. 현재 매주 월요일 밤 11시10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8:03 10/18
  • 금 : 59.23상승 0.43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