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국산차 구매조건 총정리… 어떤 차 할인 늘었나

 
 
기사공유
현대차, 싼타페 스페셜 모델 'Inspiration(인스퍼레이션)' 출시 /사진=현대차 제공

자동차업계의 비수기로 꼽히는 7월. 휴가를 떠나는 사람이 많은 데다 기온이 급격히 오르면서 매장을 찾는 발걸음마저 줄어든다. 비교적 덜 바쁜 틈을 타 자동차회사들이 다양한 프로모션을 꼼꼼히 준비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국내 5개 완성차업체의 8월 판매조건을 정리했다.

◆현대자동차: '뉴 스타트 페스타' 실시

현대차는 이달 개별소비세 인하 특별조건에 저금리, 캐시백 등 혜택을 추가한 '뉴 스타트 페스타'를 실시한다.

프로모션 적용 모델은 ▲쏘나타 뉴라이즈 ▲아반떼 ▲i30 ▲투싼 2017 ▲코나 등이다. 해당 차종은 모두 1.9% 저금리 또는 30만원 캐시백이 지원된다. 여기에 개소세 인하 특별조건을 포함한 가격은 ▲쏘나타·아반떼·투싼 120만원 ▲i30 70만원 ▲코나 50만원 등이다.

8월 판매조건은 차종별로 차이가 있다. 개소세 반영 여부 때문이다. 친환경차는 ▲쏘나타 뉴라이즈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각각 20만원씩 혜택을 받고 승용차는 ▲엑센트·i30·쏘나타 뉴라이즈 2018 등 20만원 ▲아반떼 70만원의 혜택이 있다. RV는 2017년형 투싼이 50만원으로 지난달 판매조건보다 20만원 늘었다.

제네시스는 특별할부를 이용할 수 있다. ▲G70 ▲G80 ▲EQ900은 선수율 10% 이상 시 1.25% 저금리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노후차 특별조건도 마련됐다. 2011년 8월31일 이전 등록(7년 노후)된 차를 지난달 31일까지 보유한 사람을 대상으로 아이오닉·코나EV, 넥쏘, 포터, 스타렉스를 제외한 전 차종에 30만원 할인혜택을 지원한다.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 /사진=임한별 기자

◆기아자동차: 개소세 인하 기념 특별 할인

기아차는 개소세 인하를 기념해 ▲K3 ▲K5 HEV ▲K7 HEV ▲쏘렌토에 20만원 특별할인을 지원한다. ▲K5 ▲K7은 가솔린, 디젤 한정으로 50만원 혜택이 마련됐다.

내수활성화를 위해 선착순 5000명 한정으로 개소세 인하 혜택에 8월 혜택을 더한 '택스 제로 페스타'도 진행한다. 할인은 기본적으로 ▲K5 80만원 ▲K7 100만~150만원 ▲K7 HEV 90만~120만원 ▲2018 스팅어 7% ▲2018 스포티지 100만~130만원의 할인이 제공된다. 여기에 해당 차종별 개소세 인하분을 더해 최대 138만~434만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7년 이상 된 노후차 교체 이벤트도 운영한다. 2011년 8월31일 이전 최초 등록된 차종 중 ▲K3 ▲K5·K7(하이브리드 포함) ▲스팅어 ▲THE K9 ▲쏘울 ▲스토닉 ▲니로 ▲스포티지 ▲쏘렌토 ▲모하비 등의 차종에 30만원 할인혜택 등이 제공된다.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사진제공=한국지엠

◆한국지엠: ‘쿨썸머 페스티벌’ 실시

쉐보레는 8월 ‘쿨썸머 페스티벌’을 열고 지난달에 이어 파격 프로모션을 이어간다.

쉐보레는 개별소비세인하 조치에 따른 가격인하에 더해 ‘7년 이상 노후차 교체지원’ 프로그램을 추가 시행한다. 이를 통해 스파크 30만원, 말리부 및 트랙스 50만원의 차종별 추가할인이 제공된다.

말리부는 지난달 시행한 최대 100만원의 가격인하를 8월까지 연장하며 72개월 할부와100만원 현금할인을 동시에 적용받을 수 있는 콤보할부를 통해 최대 270만원의 할인 조건을 내걸었다.

스파크와 트랙스는 최대 72개월 할부와 함께 스파크 70만원, 트랙스 최대 200만원의 현금 할인이 제공되는 콤보할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재고차 유류비 지원, 쉐보레 재구매자 추가혜택을 통한 최대 할인폭은 스파크 130만원, 트랙스 270만원이다.

크루즈는 역대최고 수준인 전 트림 17%, 캡티바는 400만원을 할인한다. 카마로SS는 재고 차에 한해 150만원을 할인하며 다마스와 라보는 재구매 시 50만원을 특별 할인한다.


티볼리 아머.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G4 부담제로할부’ 눈길 

쌍용차는 G4 렉스턴 구매 희망자가 7년 이상 노후차를 보유한 경우 개소세 100만원 지원 혜택을 제공한다. 여기에 로열티 혜택과 결합하면 최대 170만원까지 할인된 가격에 차를 살 수 있다. 코란도 C는 일시불 구매 시 개소세 전액(모델별로 95만~120만원)을 지원하며 티볼리 브랜드는 개소세 전액(70만~108만원)이 지원된다.

‘G4 부담제로할부’도 시행한다. 선수율 10% 이상을 조건으로 6~48개월, 유예율 0~80% 범위에서 할부기간 및 유예율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2개월 프리 할부 이용 시에는 선수금 없이 5.5% 이율로 최대 72개월까지 장기할부 이용이 가능하며 초기 2회분의 할부금을 면제해 최대 180만원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첫차 구매가 많은 티볼리 브랜드(아머&에어) 구매자를 위해 최장 10년 롱 플랜 할부를 운영한다. 선수율 없이 5.9% 이율로 120개월 분할납부가 가능하다. 코란도 브랜드는 선수율 제로에 1.9~4.9%(36~72개월) 저리로 구매할 수 있는 1-2-3 저리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르노삼성 QM3 /사진=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개소세 할인에 추가할인

르노삼성은 정부의 개별소비세인하로 할인된 차 가격에 추가할인혜택을 더한다. 개별소비세 감면 외 ▲SM6(택시 트림 제외), QM6 40만원, ▲QM3, SM5 25만원, ▲SM3 20만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

여기에 5년 이상 노후차 보유자 대상 할인혜택도 마련했다. 2013년 7월 이전 등록된 차 보유자가 현재 르노삼성에서 판매하는 모델(전기차, 클리오 제외)을 구입하면 차종 별로 ▲SM6(택시 트림 제외), QM6, SM7(택시/렌트 트림 한정) 30만원 ▲QM3, SM5 25만원, ▲SM3 20만원을 지원한다.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SM3는 개별소비세 인하에 추가할인과 노후차 보유자 할인을 더해 1404만원(PE 트림 기준)의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SM6, QM6, QM3, 클리오 고객을 위한 특별 프로모션도 진행된다. SM6(택시 트림 제외) 구매자는 최대 97만원 상당의 파노라마 선루프 무상장착, 80만원 상당의 옵션 및 용품 구입비 지원 또는 현금 70만원 지원 중 한가지 혜택을 선택할 수 있다.

QM6는 최대 104만원 상당의 파노라마 선루프 무상장착이나 70만원 상당의 옵션 및 용품 구입 비용 지원 또는 5년 보증연장 또는 현금 지원 50만원 중 한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그리고 QM3 구매 시 유류비 지원 혜택으로 100만원을 제공한다.

르노 클리오는 저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일반할부는 2.9%(36개월), 3.9%(60개월)의 금리가 적용되며 최대 36개월까지 가능한 스마트 잔가 보장 할부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여기에 미쉐린 타이어 4개 무상장착 또는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으로 할인된 차 가격 외 50만원 추가지원 중 한가지를 고를 수 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54하락 0.72 10/22
  • 코스닥 : 740.35하락 0.13 10/22
  • 원달러 : 1131.90하락 0.2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