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성추행"… 남주혁 팬미팅 논란, 팬클럽 사과문 게재

 
 
기사공유
남주혁 팬미팅 논란.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남주혁의 필리핀 팬클럽 측이 팬미팅에서 불거진 과도한 스킨십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남주혁 필리핀 공식 팬클럽(NAM JOO HYUK PH)은 지난달 30일 SNS를 통해 “필리핀 팬들을 대표해 남주혁과 산다라박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면서 “일부 팬들의 행동에 실망했을 것을 안다.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필리핀 마닐라에서는 현지 의류 브랜드가 주최한 남주혁과 가수 산다라박의 팬미팅이 개최됐다.

이날 200명을 추첨해 남주혁·산다라박과 가까운 거리에서 기념촬영하는 이벤트가 진행됐다. 이날 남주혁의 팬들은 남주혁에게 다가가 남주혁을 껴안거나 몸을 더듬었다. 주변 스태프들이 말리고 진행자가 주의를 줬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 달려들어 논란이 됐다.
남주혁 팬미팅 논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팬들이 일제히 몰려들어 남주혁에게 과도한 스킨십을 시도했다. 이로 인해 남주혁의 팔에는 손톱 등에 긁힌 듯한 상처도 보였다.

뒤늦게 영상이 퍼지자 남주혁의 국내 팬들과 누리꾼들은 “이 정도면 성추행 아니냐”며 분노했고 논란이 커지자 결국 남주혁의 필리핀 팬클럽 계정에 사과문이 게재된 것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0.69하락 1.4918:02 11/18
  • 코스닥 : 669.34상승 0.8318:02 11/18
  • 원달러 : 1164.50하락 2.118:02 11/18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2 11/18
  • 금 : 61.93하락 0.5418:02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