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자상품’ 낸드플래시 10개월 만에 가격 하락

 
 
기사공유
삼성전자의 4세대 낸드플래시 제품. /사진제공=삼성전자

지난해 9월부터 쭉 이어진 낸드플래시 가격이 10개월 만에 하락했다.

2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낸드플래시 범용 제품인 128Gb(기가비트) 16G×8 MLC의 지난달 고정거래 가격은 5.27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월 대비 5.89% 내린 것으로 2015년 12월 4.66% 하락한 이후 가장 큰 큰 낙폭이다.

D램익스체인지는 “미중 무역전쟁이 낸드플래시시장에도 악영향을 줬다”며 “스마트폰, 통신장비 등의 수요하락과 판매량 감소가 낸드플래시의 가격 하락을 유도했다”고 말했다.

낸드플래시는 국내 반도체업계 사업구조의 중심 축으로 시장이 둔화될 경우 국내 경기에 직간접적인 타격이 불가피하다.

D램익스체인지는 “3분기부터 본격적인 하락이 시작되고 이 기간 낸드플래시 수요 증가가 없을 경우 4분기엔 낙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