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단독주택 가격 급등… 강남구 평균 41억 1위

 
 
기사공유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단독주택 밀집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올 상반기 서울 단독주택 평균 거래가액이 전년 대비 15% 이상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토지·건물 실거래가앱 밸류맵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에서 거래된 단독주택은 5763건으로 총 거래가액은 5조3879억원, 평균 거래가액은 약 9억3492만원이다.

이는 2015년 대비로는 약 44.4%, 지난해 평균(8억1261만원)보다는 약 15.1% 상승한 수치다.

강남구는 평균 가격(41억6147만원)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조사됐으며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많은 강동구는 25억3211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지역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성북구가 527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며 동대문구 487건, 관악구 382건 거래돼 뒤를 이었다.

반면 강남구(85건), 서초구(94건), 노원구(91건) 등은 거래량이 적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3.79하락 21.9718:01 12/10
  • 코스닥 : 670.39하락 14.9418:01 12/10
  • 원달러 : 1126.50상승 6.718:01 12/10
  • 두바이유 : 61.67상승 1.6118:01 12/10
  • 금 : 58.39하락 1.4618:01 12/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