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은 지금] 투기자본 다시 꿈틀?… 서울 아파트값 4월 이후 상승률 최대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지난 4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시행 이후 서울 투기지역(11개구)과 비투기지역(14개구) 간의 상승률 격차가 7월 들어 절반 이상 좁혀졌다.

4월부터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개편안 발표 전까지 비투기지역은 투기지역보다 평균 0.1%포인트 이상의 상승률 격차를 보였지만 7월부터 0.04%포인트 이하로 줄었다. 종부세 개편안 발표 이후 강남과 송파 일대 재건축 저가매물 거래가 이뤄지면서 투기지역의 상승폭이 커졌다.

이에 따라 서울 재건축 변동률이 4월 1주차(0.27%) 이후 가장 높은 0.18%를 기록했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와 강남 개포동 주공고층7단지 등이 거래되면서 가격 상승폭을 키웠다.

이달 첫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상승폭은 전주 대비 0.11% 뛰며 지난 6월 말부터 가파른 상승세다.

서울 매매시장은 상위 6개 지역 중 양천을 제외하고 5곳이 비투기지역이 차지했다. ▲은평 0.43% ▲관악 0.32% ▲양천 0.26% ▲구로 0.22% ▲성북 0.19% ▲동작 0.17% 올랐다.

신도시는 ▲광교 0.07% ▲분당 0.06% ▲평촌 0.06% ▲김포한강 0.04% ▲일산 0.03%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광명 0.34% ▲성남 0.13% ▲하남 0.09% ▲안양 0.08% ▲수원 0.06% 뛰었다. 반면 양주(-0.10%), 동두천(-0.09%), 안산(-0.06%), 김포(-0.06%), 평택(-0.04%), 오산(-0.04%)은 떨어졌다.

서울 전세시장은 ▲송파 0.07% ▲강북 0.05% ▲관악 0.05% ▲성북 0.05% ▲도봉 0.04% ▲동대문 0.04% 올랐다.

신도시는 ▲김포한강 0.11% ▲분당 0.03% ▲중동 0.02% 상승한 반면 일산(-0.04%), 평촌(-0.04%), 산본(-0.02%)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김포(-0.23%), 안산(-0.17%), 하남(-0.13%), 광주(-0.08%)는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종부세 개편안 발표 이후 용산·여의도·은평 일대 개발호재와 맞물려 오름세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3개월 동안 가격 조정을 보였던 저가 매물 대상으로 실수요자들이 거래에 나서면서 7월 들어 거래량도 다시 증가했다.

6월 대비 7월 거래량 증가율을 보면 은평(46%), 동작(42%), 강남(41%) 등이 전월 대비 40% 이상 뛰었다. 신분당선 연장 호재와 강남권과 인접한 비투기지역, 재건축 진행 등의 호재들이 부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달 만에 시장 분위기가 바뀌자 정부는 대출제한을 받는 투기지역 지정과 재건축 가능연한 연장 등의 추가 대책을 검토하겠다며 경고 시그널을 보냈다. 집값이 단기에 오른 지역을 대상으로 자금조달계획서와 실거래신고 내역을 살펴보고 세무조사까지 진행하겠다는 입장.

이에 따라 정부의 추가 규제 조치와 저가매물 소진 이후 매도호가가 오르면서 매수 움직임은 다소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2167.51상승 22.39 10/17
  • 코스닥 : 739.15상승 7.65 10/17
  • 원달러 : 1126.50하락 1.5 10/17
  • 두바이유 : 81.41상승 0.63 10/17
  • 금 : 78.83하락 0.47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