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사관학교·육군사관학교 역대급 경쟁률… 사상 최고

 
 
기사공유
공군사관학교./사진=뉴시스

공군사관학교 경쟁률이 사상 처음으로 40대1을 넘어서는 등 각 사관학교가 역대급 경쟁률을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공군은 7일 “내년 초 입학할 공군사관학교 71기 생도(정원 205명) 모집에 역대 최다 인원인 8469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41.3대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85명을 모집하는 남자는 34.8대1의 경쟁률을 보였고 20명을 모집하는 여자는 2000명이 넘게 몰리며 무려 101.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사 여성경쟁률이 세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1996년 공사에서 최초로 여성을 선발한 이후 처음이다.

육군사관학교도 지난달 28일 치른 2019학년도 79기 생도 330명(남자 290, 여자 40) 모집에 1만1281명이 지원, 개교 이래 최고인 34.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보다 1122명이 증가했고 지원자가 2년 연속 1만명이 넘었다.

육군사관학교./사진=뉴시스

해군사관학교는 77기 생도 170명(남자 150, 여자 20) 모집 원서접수 결과 6537명이 응시, 38.5대1을 기록했다. 지난해 39.0대1보다는 약간 떨어졌으나 2017학년도 경쟁률 29.4대1보다는 대폭 상승해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국군간호사관학교 경쟁률은 90명 모집에 4292명이 지원, 47.7대1로 4개 사관학교 가운데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9명을 선발하는 남자생도 모집에 559명이 지원하며 62.1대1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이들 4개 사관학교는 7일 1차 시험 합격자를 각각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다.

공사는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조별 1박2일 동안 신체검사, 역사·안보관 논술, 체력검정, 면접을 통해 최종합격자를 가린다.

육사는 오는 23일부터 다음달 28일 사이에 개인별 1박2일 일정으로 신체검사, 체력검정, 면접시험을 진행한다. 우선선발과 특별전형은 10월26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하고 정시선발은 12월14일 발표할 예정이다.

해사는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중순까지 조별로 면접, 신체검사 및 체력테스트를 치를 예정이다. 2차 시험 합격자 중 전체 모집인원의 70%를 우선 선발하고 나머지 30%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를 합산해 오는 12월14일 최종 발표한다.

해군사관학교./사진=뉴시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8:03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8:03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8:03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8:03 11/21
  • 금 : 65.51하락 0.6618:03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