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김기덕·조재현 성추문 추가폭로… 재일교포 여배우 "인생 망가져"

 
 
기사공유
배우 조재현. /사진=뉴스1

김기덕 영화감독과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인터뷰가 방송으로 공개됐다.

지난 7일 밤 MBC 시사보도 프로그램 ‘PD수첩’에선 ‘거장의 민낯, 그 후’편이 방송됐다. 지난 3월 방송에서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들이 공개돼 큰 파장을 낳았다. 이날 방송에선 그들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또다른 피해자들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김기덕 감독의 촬영 스태프로 일했다는 A씨는 "휴식시간에 김기덕 감독이 불러서 시킬 일이 있나 보다 하고 달려갔더니 다짜고짜 '나랑 자자'고 말했다"며 "너무 놀라서 '네?'라고 물으니 (김 감독이) 쉽게 말해서 사귀자가 아니라 한번 자자는 그런 뜻이었다. 그래서 왜 사귀지도 않는 사람하고 잠을 자느냐며 단호하게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후에 그녀는 그를 피해다녀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신인여배우가 그의 과도한 신체 접촉 때문에 촬영 중간에 사라지기도 했다거나 행동이 이미 영화판에 소문이 자자하게 나 있었다는 또 다른 배우의 인터뷰 역시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선 조재현에게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재일교포 여배우 B씨의 인터뷰 역시 공개됐다. B씨는 2000년대 초반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그날 이후 자신의 인생이 망가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녀는 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그때 이야기했으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안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 다른 피해자한테 너무 미안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재현 측은 재일교포 여배우의 성폭행은 전혀 없었으며 오히려 그쪽의 요구에 돈을 뜯겼다고 주장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05하락 3.1818:03 11/14
  • 코스닥 : 671.56상승 0.7118:03 11/14
  • 원달러 : 1134.30상승 118:03 11/14
  • 두바이유 : 65.47하락 4.6518:03 11/14
  • 금 : 68.48하락 2.11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