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워마드 경찰 수사에 반발… "워마드 위해 감옥 갔다오겠다"

 
 
기사공유
한서희.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에 대한 경찰 수사를 비판했다.

한서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 한 번 더 가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전날(8일)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가 외국에 거주하는 워마드 운영자의 신원을 특정하고 지난 5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는 중이라고 밝힌 것에 대한 반발로 보인다.

한서희는 앞서 불거진 워마드의 '성체 모독' 사건 등에서도 "워마드 말고 일베(일간베스트)나 기사화해라"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워마드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나체 합성사진 등이 올라오면서 남성 혐오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부산지방경찰청 외에도 서울 구로경찰서와 영등포경찰서가 워마드에 올라온 각종 음란물에 대한 고발장과 112신고 등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