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4중고, 수익·매출 ↓, 인건비·근무시간↑

 
 
기사공유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플랫폼 알바콜이 자영업자 20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공동설문 조사에 의하면, 자영업자가 최저임금 인상 이후 4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한 자영업자들은 ▲외식·부식·음료(27%) 그리고 ▲유통·판매(26%) 업종에서의 종사비율이 높았다. 운영형태는 대체로 ▲자영업 일반(63%)이었고, ▲프랜차이즈(20%)와 소상공인(13%)도 포함되어 있었다.
/사진=인크루트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먼저 이들에게 “귀하가 운영하시는 점포에서는 올 초 최저임금 인상 이후 아르바이트 직원 수에 변화가 있었습니까?”라고 물었더니 ‘변함없다’(50%)와 ‘줄었다’(48%)가 비슷한 비율이었다.

문제는 인건비였다. 응답자의 61%가 지난해 대비 월평균 인건비가 늘었다고 답했기 때문. 이는 전년보다 줄거나(20%) 같은(19%) 비율의 합보다 1.5배 높은 것으로, 자영업자 10명 중 6명 이상이 최저임금 인상 이후 전년 대비 인건비가 늘었음을 토로했다.

그리고 전년대비 매출감소가 있다고 밝힌 자영업자는 전체의 53%, 수익감소는 이보다 높은 64%에 달했다. 매출과 수익이 반대로 늘어난 경우는 각 6%, 4%에 불과했다.

상황이 이러한 만큼, 자영업자 입장에서는 최저임금이 달가울 리 없었다.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64%의 자영업자들은 실제보다 더 높게 오른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들이 체감하는 인상률은 무려 45.9%로 이는 실제 인상률 16.4%의 약 3배가량 높게 체감하고 있는 것이었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3일부터 31일까지 실시, 인크루트와 알바콜 자영업자 회원 총 208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7.81상승 4.0210:41 12/11
  • 코스닥 : 668.23하락 2.1610:41 12/11
  • 원달러 : 1128.70상승 2.210:41 12/11
  • 두바이유 : 59.97하락 1.710:41 12/11
  • 금 : 60.22상승 1.8310:4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