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서 BMW 7시리즈 디젤차도 화재… 리콜대상 아냐

 
 
기사공유
9일 오전 7시55분께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2011년식 BMW 730Ld 차종에서 화재가 발생해 전소됐다. /사진=경남경찰청 제공

9일 오전 남해고속도로에서 2011년형 BMW 730Ld 차종에서 화재로 전소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운전자는 이날 오전 남해고속도로 부산방면 49.8㎞ 지점(경남 사천시 곤양면 맥사리 인근)에서 2차로 중 2차선을 주행하던 중 엔진룸 부분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차를 졸음쉼터에 세웠고 곧이어 화재가 발생하며 전소됐다.

경찰은 화재 발생 후 운전자가 차량에서 내려 대피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 화재가 발생돼 화재로 인한 지정체나 다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BMW 730Ld 모델은 2012년 7월2일~2015년 1월28일 사이 생산된 1010대가 EGR 장치 관련 결함으로 리콜대상에 포함됐다. 이번에 불이 난 차는 2011년형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BMW 차량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같이 이날 사고도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의 결함으로 인한 화재로 추정하는 한편 운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0.06상승 22.1800:31 08/22
  • 코스닥 : 787.15상승 17.3700:31 08/22
  • 원달러 : 1118.40하락 4.700:31 08/22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00:31 08/22
  • 금 : 70.81상승 0.4300:31 08/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