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워마드다" vs "난 일베 보안관"… 한서희 저격한 신동욱

 
 
기사공유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한서희를 공개 비난했다. /사진=신동욱 페이스북 캡처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남성 혐오 커뮤니티 '워마드'에 대한 경찰 수사를 비판하고 나선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이를 비난했다.

한서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 한 번 더 가겠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를 본 신동욱 총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 논란, 한서희 씨가 워마드 꼴이라면 나는 일베 보안관 꼴이다"라며 "한서희 씨를 긴급 체포합니다"라고 공개 저격했다.

신 총재는 이어 "워마드는 인간의 금도를 넘어선 꼴이지만, 일베는 스스로 방지하는 꼴이다"면서 "영혼 살인 방조죄 꼴이고 인격 살인 은닉죄 꼴이다. 워마드 사이트 폐쇄하고 운영자 구속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5월 외국에 있는 워마드 운영자 1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부산경찰청은 지난해 2월 남자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면서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받았다. 경찰은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워마드는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과 문재인 대통령의 나체 합성사진 등이 올라오면서 남성 혐오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부산지방경찰청 외에도 서울 구로경찰서와 영등포경찰서가 워마드에 올라온 각종 음란물에 대한 고발장과 112신고 등을 접수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3.68하락 2.58 10/22
  • 코스닥 : 739.42하락 1.06 10/22
  • 원달러 : 1131.40하락 0.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