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야기, 일본 기상청은 어떻게 전망하나…"한반도 관통"

 
 
기사공유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제14호 태풍 '야기'가 북상하면서 그 이동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은 10일 오전 3시 기준 태풍 야기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7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3㎞의 속도로 북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이 태풍은 오는 11일 새벽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350km 부근 해상, 12일 새벽 3시께는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 13일 새벽 3시께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 14일 새벽 3시께는 백령도 서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 15일 새벽 3시께는 신의주 동쪽 약 6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일본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해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10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오는 11일 새벽 6시 일본 남쪽에서 이동해 14일 새벽 3시께부터 한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후 15일 새벽 3시쯤에는 한반도를 완전히 관통하게 된다. 

이번 태풍 진로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는 태풍으로 폭염이 한풀 꺾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태풍 야기가 서해를 따라 북상하면 무더위가 가실 수 있다. 반면 태풍 경로가 동쪽으로 틀어질 경우 서울 등 수도권이 태풍 영향 반경에 들어가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