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학생 집단 성폭행' 가해자 4명, 3년 만에 검거… 휴대전화로 촬영하기도

 
 
기사공유
사진=머니S DB

고등학생 때 여학생에게 술을 먹여 정신을 잃게 만든 뒤 집단 성폭행한 남성 4명이 3년 만에 붙잡혔다.

9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특수 준강간 혐의로 박모씨(20) 등 3명을 구속하고 현역 군인인 김모씨(20)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고등학교 재학 중이던 2015년 6월 목포 시내 한 주택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학생에게 술을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직후 신고가 이뤄지지 않아 범행이 묻힐 뻔했으나 최근 수사를 통해 범행이 드러났다.

한편 이들은 휴대전화로 범행 장면을 촬영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0.06상승 22.1816:53 08/21
  • 코스닥 : 787.15상승 17.3716:53 08/21
  • 원달러 : 1118.40하락 4.716:53 08/21
  • 두바이유 : 72.21상승 0.3816:53 08/21
  • 금 : 70.81상승 0.4316:53 08/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