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 최화정·이영자 당당한 수영복 자태… "나 PT 받잖아"

 
 
기사공유
개그우먼 최화정과 이영자가 '밥블레스유'에서 걸그룹도 울고 갈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 /사진=케이블채널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 방송화면(스타뉴스)

방송인 최화정과 이영자가 당당한 모습으로 수영복 자태를 뽐냈다.

지난 9일 방송된 OLIVE 채널 '밥블레스유'에서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피서를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네 사람은 펜션의 수영장에서 놀게 됐다. 송은이와 김숙은 일반 옷을 입었지만, 최화정과 이영자는 당당히 수영복을 입고 물에 들어갔다.

최화정은 강렬한 빨간색 수영복을 입어 매력을 드러냈다. 방송 처음으로 수영복 패션을 선보인 이영자와 함께 눈길을 끌었다. 송은이가 "기립근이 살아있다"고 칭찬하자 최화정은 "나, PT 받잖아"라며 자기관리에 소홀히 않는다고 화답했다.

최화정에 이어 이영자도 거침없이 옷을 탈의하며 수영복 자태를 뽐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그는 "애들아 간다"라고 외치며 입수했고, 다양한 영법을 구사하여 수영 실력을 자랑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2.97하락 0.8218:03 12/11
  • 코스닥 : 661.01하락 9.3818:03 12/11
  • 원달러 : 1130.10상승 3.618:03 12/11
  • 두바이유 : 59.97하락 1.718:03 12/11
  • 금 : 60.22상승 1.8318:03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