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평양냉면으로 지방선거 싹쓸이했지만 바뀐 점 없어"

 
 
기사공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사진=뉴시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북측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제안한 데 대해 "남북정상회담이 정략적 목적에 이용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6월 (지방선거를) 평양냉면으로 우려먹었듯, 진전 없이 정상회담을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해선 안 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판문점회담 이후 지방선거를 (여당이) 싹쓸이한 것 빼고 달라진 게 아무것도 없다"며 "북한이 미국과 실무적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는 마당에 우리 정부도 협상 진전에 어떤 역할을 할지 면밀히 검토해 회담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양냉면으로 드루킹 특검을 덮지 못했듯이 평양만두로 북한산 석탄을 덮고 경제 실정을 덮으려 해도 그러지 못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의 탈원전정책이 북한산 석탄으로 화력발전을 늘리려고 하는 것인지 국민에게 솔직한 고백이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조현 외교부 2차관이 원내대표실을 방문해 보고를 진행한 데 대해 "진룽호가 싣고 온 석탄이 러시아산이라고 보고했지만 객관적 근거를 제시하지 못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그는 "유엔 결의안뿐 아니라 미국이 '세컨더리 보이콧'을 발동하는 마당에 한미공조·대북공조는 물론 국익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현안이라는 점에서 미국과 어떻게 풀어갈지 조심스러운 상황"이라며 "문재인정부가 말하는 '한반도 운전자'가 '북한 석탄 운송자'를 뜻하는 것은 아니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어 "외교부가 러시아산이라고 밝힌 지 하루만에 세관당국이 북한산이 맞다고 확인했다"며 "이제 와서 업자의 일탈 가능성이 있다며 중차대한 외교안보 사안을 업자 문제로 돌리려 하지만 지난 3월 드루킹 이름이 처음 알려졌을 때도 문재인정권은 개인 일탈이라며 꼬리를 자르려 했다"고 비난했다.

또 "10개월 이상 이 같은 행위가 방조되거나 묵인된 상황은 국제공조, 국가신뢰 차원에서 대단히 심각하다"며 "한국당은 면밀한 국정조사를 통해 미온적 태도로 일관한 이유를 반드시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이 특수활동비 문제와 관련해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야합이라고 비판하는 데 대해 "특활비가 어느 정치 지도자의 쌈짓돈으로 사용될 수 없다는 점에 합의한 것"이라며 "제도개선 소위를 통해 선제적인 특활비 운영 제도개선에 만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