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대 높던 BMW, '불자동차' 오명에 중고차가격도 내리막길

 
 
기사공유

지난 2일 오전 강원 원주시 영동고속도로(강릉방향)에서 BMW 520d가 전소됐다. /사진=뉴시스

연이은 주행 중 화재사고로 ‘불자동차’라는 오명을 뒤집어 쓴 BMW. 지난달 말 논란이 본격화되면서 10만대 이상 대규모 리콜을 단행하기로 한 가운데 그 여파가 서서히 수면 위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10일 중고차업계에 따르면 BMW 5시리즈의 중고차가격이 급락하기 시작했다. BMW 5시리즈는 이번 10만여대 리콜 대상에서 절반 가까이의 비중을 차지하는 모델이다. 연식 2011~2014년 모델의 경우 화재 논란 이전 2000만원 후반대부터 형성됐던 중고차가격이 최근에는 1000만원 후반대까지 떨어졌다.

수입중고차를 판매하는 한 딜러 A씨는 “11~14년 기준 BMW 5시리즈의 가격은 리스 승계를 제외하고 2000만원 초반대로 형성됐다”며 “정말 많이 떨어졌다. 예전에는 상상도 못했던 가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행거리 10만km 기준 2200만원, 11만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