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한전공대 규모 확대' 의견 제시

 
 
기사공유
전남도는 김영록 지사가 10일 "이현빈 한국전력공사 한전공대설립단장으로부터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세계적 대학으로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춰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용역 추진상황 보고를 받은 뒤 "공기업의 대학 설립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를 공개적으로 풀어가지 않고, 자꾸 어렵다고만 하면 추진 의지가 없는 것으로 외부에 비친다"며 "'어렵지만 우리는 이렇게 하고 있다'고 해야 강한 추진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보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한된 규모로는 대단위 연구시설, 실험시설이 들어갈 수 없으므로, 향후 확장 가능성과 미래에 필요한 적정 규모를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최소 130만㎡(40만 평)는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전측도 이에 수긍했다.

김 지사는 또 "학생 수 1000명은 예상보다 축소된 감이 있다"며 "검토단계로 알고 있지만 한전공대를 세계적 대학으로 육성하는데 초점을 맞춘다면 일반대학 수준의 검토는 안 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범정부 추진위원회 구성 방안을 지지한다"며 국가 차원의 지원제도가 필요하다는데 강한 공감을 표시하고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현빈 단장은 "한전공대 설립이 국정과제이므로, 공기업으로서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전의 기술력 제고라는 내부적 필요성도 가지고 있어 한전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한전에서 건의한 한전공대 설립 추진동력 확보를 위한 범정부 차원의 협의체 구성에 적극 노력하고, 한전공대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국가 차원의 지원제도 마련에 중앙정부, 정치권 등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6.26상승 7.95 10/19
  • 코스닥 : 740.48상승 9.14 10/19
  • 원달러 : 1132.10하락 3.1 10/19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19
  • 금 : 77.88하락 0.5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