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부소방서, 소방법 개정 홍보 "소방차 전용구역 주차시 과태료"

 
 
기사공유
/사진=서울중부소방서 제공

서울중부소방서는 10일부터 소방차 전용구역에 주차하거나 진입로를 가로막을 경우 최고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사실을 알리고 시민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개정된 소방기본법 시행령에 따라 10일 이후 건축허가를 받는 100세대 이상 공동주택, 3층 이상 기숙사 등에는 소방자동차 전용구역 설치가 의무화된다. 나아가 소방차 전용구역에 주차하거나 물건을 쌓아 가로막는 행위 등 방해 행위를 하면 1차 적발 시 50만원, 2차 적발 시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소방 관련시설 주변 주·정차 금지도 강화된다. 소방용수시설이나 비상소화장치, 각종 소화용수설비 등 소방시설 주변은 기존 도로교통법상 ‘주차’ 금지장소였으나 앞으로는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에 주차는 물론 정차도 할 수 없게 된다.

윤득수 서울중부소방서장은 “이번 법령 개정은 신속한 화재진압과 인명구조에 직결되는 만큼 내 가족과 주변 이웃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02상승 13.9113:41 12/19
  • 코스닥 : 670.36상승 10.6913:41 12/19
  • 원달러 : 1124.80하락 4.813:41 12/19
  • 두바이유 : 56.26하락 3.3513:41 12/19
  • 금 : 57.21하락 1.7113:41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