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빅3, "장사 잘했다"… 2분기 실적 선방

 
 
기사공유
백화점 업계가 불안한 업황에도 2분기 수익성 개선에 성공했다. 내수 침체 속 내실경영으로 비용절감에 집중한 결과다.

10일 유통업계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의 2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0.9% 증가한 7700억원에 그쳤지만 영업이익은 57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2.5% 급증했다. 영업이익률은 7.4%로 무려 2.2%포인트나 증가했다.

국내에선 비용 효율화를 통해, 해외에서는 사드 기저효과에 비용을 최소화하면서 적자 개선에 성공했다는 분석이다. 특히 광고판촉비를 120억원 가량 절감하면서 전체 판관비를 전년대비 205억원이나 줄이는데 성공했다.

신세계백화점도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5.9% 증가한 42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3.4% 신장이 그치면서 영업이익률(3.7%)이 전년보다 0.5%포인트 늘었다. 오프라인 점포의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11.8% 성장했다.

현대백화점 역시 2분기 매출은 1.5%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75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9.1% 증가했다. 지난해 일회성인 부가세 환급 수익(41억원) 영향을 제외하면 사실상 15.9% 늘어난 것이다. 1분기 영업이익 신장률(5%) 대비 수익 개선세에 탄력이 붙었다는 분석이다.

반면 할인점인 롯데마트는 중국 지역 점포 정리와 소비 부진 등으로 인해 2분기 78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이마트도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3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 감소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8.92상승 2.66 10/22
  • 코스닥 : 742.47상승 1.99 10/22
  • 원달러 : 1128.40하락 3.7 10/22
  • 두바이유 : 79.78상승 0.49 10/22
  • 금 : 77.88하락 0.5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