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셀프개혁'?… 국방부 "사실 아냐"

 
 
기사공유
국군기무사령부./사진=뉴시스

국방부는 10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지원사) 창설을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주도한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기무사를 해체하고 새로 창설할 군 정보부대인 안보지원사의 조직개편과 인적청산을 기존 기무사 요원들이 주도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군인권센터는 ‘기무사 간판만 바꾼 안보지원사 추진 중단 촉구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을 열고 내부 제보를 토대로 기무사 요원들이 안보지원사 창설을 주도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보지원사 창설을 추진하기 위해 출범한 국방부 창설준비단은 100% 기무사 요원으로 구성됐고 이들이 안보지원사에 남을 기무사 요원들을 선발하는 등 개혁대상인 기무사가 ‘셀프개혁’을 하고 있다고 군인권센터는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창설준비단은 현 기무사로부터 각종 현황 및 자료를 요구해 입법예고된 부대령에 따라 해편 업무를 주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안보지원사 창설준비는 법무팀에 파견된 검사에 의해 철저한 검증이 이뤄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창설준비단 구성은 단장(기무사령관), 특별자문관(민간 자문위원)과 4팀(기획총괄팀, 조직편제팀, 인사관리팀, 법무팀)으로 되어 있다”며 “이 중 조직편제팀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 모두 기무대원이 아닌 민간 검사, 국방부 등에서 파견된 인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대복귀 조치는 특별독립수사단 및 국방부 검찰단의 수사결과와 국방부 등의 인사심의 절차를 거쳐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4.63상승 7.5810:00 08/20
  • 코스닥 : 774.25상승 1.9510:00 08/20
  • 원달러 : 1121.90하락 310:00 08/20
  • 두바이유 : 71.83상승 0.410:00 08/20
  • 금 : 70.38상승 0.7810:00 08/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